2024.05.30 (목)

닫기

"김정은 열차 러시아 향해 출발"..북러 회담 성사되나

12일 블라디보스토크 도착할 듯…12일이나 13일 회담 전망

 

KoreaTV.Radio Steven Choi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열차가 러시아를 향해 떠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러 정상회담이 12일이나 13일 성사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동방경제포럼(EEF) 행사에서는 열리지 않을 예정이라고 크렘린궁 대변인이 밝혔다.

 

러시아 매체 RTVI는 11일(현지시간)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EEF 기간에 김 위원장을 만나느냐'는 질문에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접촉은 EEF에서 계획되지 않았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하는지에 대해서는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고 RTVI는 덧붙였다. 

지난 10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막한 EEF는 오는 13일까지 나흘간 진행된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이날 출발한 것으로 정보당국이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교도 통신도 러시아 당국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탄 열차가 평양에서 출발해 러시아를 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교도는 "김 위원장이 12일 러시아에 들어가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같은 날 저녁 정상회담을 할 가능성이 높다"는 소식통의 말을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은 13일까지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물 것으로 알려졌다고 교도는 덧붙였다.

 

블룸버그 통신은 김 위원장의 기차가 출발했다는 보도를 근거로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이 13일 열릴 수 있다"고 예상했다.

앞서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수일 내 러시아 극동 지방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이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북러 정상회담 가능성을 이달 초 처음 보도한 뉴욕타임스(NYT)는 김 위원장이 장갑 열차를 타고 블라디보스토크에 와서 푸틴 대통령과 군사 협력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EEF가 회담의 계기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