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4 (수)

닫기

日이시카와현 강진으로 최소 48명 사망…5만7천여명 피난

일부 지역 행방불명자 파악 안돼…인명 피해 더 늘 듯
고토 공항에 약 500명 고립…"건물 붕괴·화재로 추가 피해 우려"

 

日 강진에 무너진 건물 지나가는 사람들

 

 

KoreaTV.Radio 제임스 유 기자 |  일본 혼슈 중부 이시카와현 노토(能登) 반도에서 지난 1일 발생한 규모 7.6의 강진으로 최소 48명이 사망했다고 일본 이시카와현 당국이 2일 밝혔다.

교도통신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시카와현 당국은 이날 오후 3시 30분까지 강진 사망자가 48명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지역별 사망자 수는 스즈(珠洲)시 20명, 와지마(輪島)시 19명, 나나오(七尾)시 5명 등이다.

그러나 현재까지 와지마시 등에서는 행방불명자의 정확한 인원조차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일부 지역에서는 휴대전화 등 통신 서비스도 원활하지 못한 상태여서 연락 자체가 어렵다.

이에 따라 인명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와지마시에서는 강진 직후 일어난 화재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아침시장' 주변 건물 약 200동이 소실돼 잿더미로 변했고, 다른 노토 반도 지역에도 쓰러진 건물이 적지 않아 인명 피해가 추가로 파악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시카와현은 공식적으로 부상자 집계를 발표하지 않았으나, 나나오시 공립병원에는 전날 밤까지 부상자 33명이 이송됐다.

 

이시카와현과 접한 도야마현에서는 중상자 3명을 포함해 18명이 다쳤고, 니가타현과 후쿠이현에서도 각각 부상자 20명과 6명이 발생했다.

강진에 따른 정전과 단수 피해도 속출하고 있다.

이시카와현에서는 이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3만2천900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겼고, 니가타현에서도 수백 가구가 정전을 겪고 있다.

단수는 이시카와현·도야마현·니가타현·나가노현·후쿠이현 등에서 발생했다.

 

피난민도 이시카와현 니가타현 등을 중심으로 5만7천여명이 발생, 피난소 생활을 하고 있다.

와지마시 소재 노토 공항에서는 약 500명이 도로를 이용할 수 없어 고립 상태에 빠졌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전체 피해 현황을 아직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상태여서 복구 및 구조 작업은 기대만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지진 발생 이틀째인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현재 주력하는 사안으로 피해 현황 전모를 파악하고 현장 접근로를 확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피해 지역으로 가는 도로 곳곳이 파괴돼 육로를 통한 접근로 확보가 쉽지 않은 만큼 지원 인력의 대량 투입이 어렵기 때문으로 보인다.

방위성은 자위대원 최대 1만여명을 투입할 의사를 밝혔지만 이날은 헬기를 통해 1천여명을 피해 지역 지원 임무에 투입하는 데 그쳤다.

와지마시와 함께 피해가 큰 스즈시의 이즈미야 마스히로 시장은 이날 열린 온라인 대책회의에서 "제대로 서 있는 집조차 거의 없는 괴멸적인 상황이지만 많은 도로가 끊겨 지원물자도 도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역시 노토반도에 있는 마을인 노토초의 지자체장도 "휴대전화가 연결되지 않는 지역이 많아 대응이 늦어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크고 작은 여진도 계속 발생하는 상황이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강진이후 이날 오후 6시까지 진도 1 이상의 지진이 218회나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의 지진 등급인 '진도'는 절대 강도를 의미하는 규모와는 달리, 지진이 일어났을 때 해당 지역에 있는 사람의 느낌이나 주변 물체 등의 흔들림 정도를 수치로 나타낸 상대적 개념이다.

일본 기상청은 과거의 사례를 보면 향후 1주일은 첫날 발생한 진도 7과 같은 수준의 지진이 다시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그래픽] 일본 이시카와현 지진 발생(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