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닫기

'이민자 쓰나미' 뉴욕, 연방정부에 'SOS'…"120억달러 재정 부담"

뉴욕시 총 예산 1천억 달러 중 10%가 넘는 규모
수용 공간 부족...이민자 텐트촌 건립방안 검토
애덤스 시장 '다른 도시를 선택해라 전단 배포'

 

KoreaTV.Radio 박기준 기자 | 최근 남부 국경에서 몰려드는 이민자 관리에 고심하는 뉴욕시가 막대한 재정 부담을 지게 됐다면서 연방 정부의 도움을 요청했다.

9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민자 문제로 3년간 120억 달러(약 15조7천800억 원)의 재정 부담이 추가로 발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는 1천억 달러(약 131조5천억 원)에 달하는 뉴욕시 예산의 10%가 넘는 규모다.

올해만 해도 뉴욕시의 소방과 보건, 공원 관련 예산을 합친 액수보다 이민자에게 들어가는 예산이 많다는 것이 애덤스 시장의 설명이다.

이민자 급증이 곧바로 재정 부담으로 연결된 것은 뉴욕시의 현행법 때문이다.

뉴욕시에는 미국 주요 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난민이 요청할 경우 시가 보호시설을 제공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법률이 존재한다. 

 

현재 뉴욕시 보호시설에 입소한 이민자와 노숙자 등은 10만7천900명에 이른다. 지난해 1월(4만5천명)보다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이중 절반 이상인 5만6천600명은 이민자다.

 

뉴욕시는 남부 국경 지대인 텍사스주(州) 등에서 단체로 유입되는 이민자들을 수용할 공간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 때문에 뉴욕시는 센트럴파크와 프로스펙트 파크, 랜들 섬 등지에 망명 신청자들을 수용하기 위해 텐트를 세우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애덤스 시장은 연방 정부를 향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이민자 문제에 개입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민자들이 스스로 주거와 식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편으로 취업 허가를 내줄 것도 요청했다.

 

앞서 애덤스 시장은 망명 신청을 원하는 이민자들이 넘어오는 남부 국경에 '뉴욕은 물가가 비싸고, 보호시설에 입소할 수 있다는 보장이 없다'며 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