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닫기

출마선언 임종석 “한동훈, 출세 위해 고시공부 직진" 비판

한 위원장의 86운동권 퇴진론 주장에
"동시대 학교 다닌 선후배에 미안해하길“

 

KoreaTV.Radio 제임스 유 기자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18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86 운동권 청산’ 주장에 대해 “동시대 학교를 다녔던 친구들, 선후배들한테 미안한 마음을 갖는 게 인간에 대한 예의”라고 지적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12.12 쿠데타 세력이 92년 대통령 선거를 통해서 문민정부로 바꾸면서 물려갔다. 한 위원장이 92학번인 것 같은데 본인의 출세를 위해서 바로 고시 공부를 한 거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 중성동갑 총선 출마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로 등록한 임 전 실장은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3기 의장 출신으로 대표적인 ‘86운동권’ 대표 정치인 중 한명이다.

 

임 전실장은 “운동권 정치를 청산하자고 하려면 그렇게 나쁜 프레임 정치를 할 게 아니라 어떤 것이 문제인지를 얘기해야 건강한 토론이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군사정권 시절에 양심을 못 가졌거나 양심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못하고 자기 일신에만 매달렸거나 하는 것이 무슨 콤플렉스가 있는 게 아니라면 다시는 그런 얘기를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4·10총선 출마를 결심한 배경에 대해 임 전 실장은 “지금 대한민국은 완전히 전반적으로 후퇴하고 있고 심하게 말하면 무너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저 뿐만 아니라 누구라도 참여해서 4월 10일 윤석열 정부의 폭주를 힘으로 멈춰 세워야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