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닫기

이병헌 LA자택도 털렸다…LAPD "강도 침입 수사 중"

 

KoreaTV.Radio 김재권 기자 |  배우 이병헌(사진)이 미국에 갖고 있는 집에 도둑이 들어 현지 경찰이 수사 중이다. 이병헌 소속사는 재산 피해는 없다고 했다.

미국 연예 매체 TMZ는 29일 지난주 LA에 있는 이병헌 집에 도둑이 들어 LA 경찰이 조사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도둑은 집 미닫이 문 유리를 깨고 침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병헌과 가족은 집에 없었다고 한다.

현재까지는 이들이 이병헌 집에 왜 침입했고, 어떤 물건을 가져갔는지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 경찰은 없어진 물건이 있는지 이병헌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TMZ 보도 직후 이병헌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좀도둑이 든 게 맞다”면서도 “인명 피해는 물론 재산 피해도 없었다”고 했다.

TMZ는 법조계 취재원을 인용해 “도둑이 이 집이 이병헌의 집인 걸 알고 침입한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며 “최근 LA 부촌을 돌며 물건을 훔쳐온 일당의 소행으로 보인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