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9 (금)

닫기

아동 성폭행 64년형 선고 한인 탈영병 12일만에 체포

KoreaTV.Radio 제임스 유 기자 | 아동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군법재판에서 64년형을 선고받은 한인 육군이 탈영했다가 체포됐다.
 
육군범죄수사과(CID)에 따르면 워싱턴주 소재 루이스-맥코드 합동기지(Joint Base Lewis-McChord)에서 근무해온 조나단 강 이(사진)는 지난 14일 탈영한 뒤 12일만인 지난 26일 CID에 의해 체포돼 현재 구금된 상태다.
 
워싱턴주 지역 매체 ‘더 뉴스 트리뷴’은 이씨가 지난 19일 열린 군사 법정에서 3건의 아동 성폭행, 3건의 아동을 상대로 한 음란행위 등의 중범 혐의로 징역 64년 형을 선고받았다고 보도했다.
 
CID는 탈영한 이씨를 추적하다 열흘만인 24일 공개 수배했고 26일 워싱턴주 레드몬드 지역의 한 가정집에서 체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