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닫기

'성과급 560억달러 무효 위기' 머스크…"테슬라 법인 텍사스로 이전"

"텍사스 이전 위한 주주투표 실시"

 

KoreaTV.Radio 박기준 기자 | 델라웨어주 법원의 판결로 무려 560억달러(약 74조6000억원) 규모의 성과급을 뱉어내야 할 처지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주주투표를 통해 법인 소재지를 델라웨어에서 텍사스로 옮기겠다고 밝혔다.

 

머스크 CEO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팔로워를 대상으로 테슬라의 법인 소재지 이전 여부에 관해 질문했고, 투표에 참여한 110만명 중 87%가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머스크 CEO는 "공개 투표에서 텍사스(이전)에 대한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았다"며 "텍사스 이전을 위해 즉시 주주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델라웨어주 법원이 지난달 30일 테슬라 이사회가 2018년 승인한 머스크 CEO에 대한 560억달러 규모의 보상 패키지는 무효라고 판결한 데 따른 것이다.

테슬라 주식 9주를 보유한 한 소액 주주는 2022년 10월 테슬라가 중요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다.

 

델라웨어주 법원의 이번 판결로 머스크 CEO는 테슬라 실적을 기반으로 받은 560억달러 규모의 스톡옵션을 토해내야 하는 상황에 몰렸다.
전문가들은 머스크 CEO의 법인 이전 계획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투자플랫폼 AJ벨의 댄 코스츠워스 투자 분석가는 "머스크 CEO의 법인 이전 계획은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면 항상 대안을 찾는 기업가의 전형적인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컬럼비아대 로스쿨의 에릭 탈리 교수는 "테슬라가 이전한다면 이사회는 델라웨어 법원의 기준을 준수하지 않고 보상 패키지를 지급할 수 있다"면서도 "주주들은 머스크 CEO의 이기적인 이유로 이뤄진 선택이라며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고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