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닫기

미 4월 주택가격 전년 대비 7.2%↑…사상 최고 경신

KoreaTV.Radio 제임스 유 기자 |  지난 4월 미국의 주택 가격이 역대 최고 수준을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다우존스 인덱스는 지난 4월 미국의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20개 도시 기준)가 전월 대비 0.4%(계절조정 후) 상승해 사상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고 25일 밝혔다.

 

1년 전 같은 달과 비교해서는 7.2% 상승했다.

이 지수는 미 20개 주요 도시들의 평균 집값을 측정해 산출한다.

 

도시별 전년 동기 대비 상승률을 보면 샌디에이고가 10.3%로 가장 높았고, 뉴욕(9.3%), 시카고(8.7%), 로스앤젤레스(8.6%), 클리블랜드(8.5%) 등이 뒤를 따랐다.

고금리로 기존주택의 매물 공급이 줄어든 게 집값 상승세 지속의 주된 배경으로 작용하고 있다.

 

다만, 집값 상승세의 모멘텀은 다소 둔화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브라이언 루크 S&P 다우존스 인덱스 수석은 "3월 주택가격지수가 사상 최고를 기록했을 때 20개 도시 모두 가격 상승세가 가속화됐다"며 "4월 들어서는 전월 대비 기준으로 절반을 조금 웃도는 도시에서만 가격 상승세에 속도가 붙은 모습"이라고 말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한 주택 매물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한 주택 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