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닫기

옐런 재무 "경제 연착륙에 자신감…느낌 매우 좋다"

"물가 상승 억제하면서 경기 침체 피할 것"
중국, 브릭스 영향력 확대 리스트는 과소평가

 

 

KoreaTV.Radio 제임스 유 기자 |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미국 경제 연착륙 가능성에 대해 고용시장 타격 없이 인플레이션을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0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이날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종료 후 귀국하는 기내에서 '소비자 물가 상승을 억제하면서 경기 침체를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옐런 장관은 "그 예측 관련 매우 느낌이 좋다"면서 "방금 말한 그 길 그대로 가고 있다고 본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모든 인플레이션 지표가 내림세를 보인다"며, 미국 실업률이 올해 초 50여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이번 달 반등하고 있지만 대규모 해고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미국 실업률은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2020년 2월 이래 경제 참여율이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지난달 3.8%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 옐런 장관은 노동 시장이 다소 완화되는 것을 보는 건 "중요하고 좋은 일"이라며 "일자리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은 분명한 플러스"라고 분석했다.

옐런 장관은 지난 1년간 실업률 급증 없이 인플레이션이 연준 목표치인 2%에 도달할 수 있는 길이 보인다고 언급해 왔으며, 이번 실업률 지표는 이를 뒷받침한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한편 옐런 장관은 중국이 주요 신흥국 모임인 브릭스(BRICS,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공)에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데 따른 리스크는 과소평가하며 "G20은 여전히 가장 주요한 국제 협력 포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브라질 및 남아공과 바이오 연료 관련 협력하는 등 브릭스 여러 국가와 "강력하고 강화된 일련의 동맹을 맺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