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닫기

뱅크오브아메리카 순이자이익 감소에 실적악화…주가 3%대↓

KoreaTV.Radio 제임스 유 기자 |  미국 대형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의 1분기 실적이 순이자 이익 감소 여파로 전년 대비 2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BofA는 16일 실적발표에서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전년보다 15억달러(-18%) 줄어든 67억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미 연방예금보험공사(FDIC)가 부과한 특별 부담금 7억달러를 고려하더라도 전년 동기 대비 실적 감소 폭이 컸다.

은행 측은 순이자이익(NII)이 140억달러로 3% 감소한 게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

미국 대형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의 1분기 실적이 순이자 이익 감소 여파로 전년 대비 2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BofA는 16일(현지시간) 실적발표에서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전년보다 15억달러(-18%) 줄어든 67억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미 연방예금보험공사(FDIC)가 부과한 특별 부담금 7억달러를 고려하더라도 전년 동기 대비 실적 감소 폭이 컸다.

은행 측은 순이자이익(NII)이 140억달러로 3% 감소한 게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BofA는 "높아진 예금 (이자지급) 비용이 자산 수익률과 완만한 대출 증가의 영향을 상쇄했다"라고 말했다.

고금리가 장기화되면서 예금주들이 금리가 낮은 계좌에 있던 자금을 고금리 저축상품으로 자금을 옮긴 영향으로 풀이된다.

 

앞서 실적을 발표한 미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도 과거와 같은 이례적인 순이자이익 증가세가 지속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혀 향후 이익 전망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샀다. JP모건체이스 주가는 실적 발표 이후 약 8% 하락한 상태다.

이날 실적 발표로 BofA 주가는 3.5% 하락 마감했다.